아찔한 아침 Photography

기분....좋은 아침~~~!
왜?
관련 뉴스 :http://www.kwnews.co.kr/nview.asp?s=601&aid=212052100171
제출한 사진은....한강 역사 생태 문화 사진 공모전

제4회 한강 역사 및 생태·문화 사진 공모전…김남호씨 `의암호 물레길' 大賞

 북한강이 눈부시게 아름답구나

모두 22점 입상작 선정

오는 31일 오후2시 시상식


도내 곳곳서 순회 전시도

“출품작 질 높고 내용 다양”



민족의 젖줄인 한강의 어제와 오늘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된 `제4회 한강 역사 및 생태·문화 사진 공모전'에서 김남호(춘천)씨의 컬러작품 `의암호 물레길'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.


도와 강원미래전략연구소, 한국수자원공사 강원지역본부가 주최하고 강원일보사, 강원일보사진동우회가 후원한 이번 공모전에서 역사부문 최우수상은 김영민(춘천)씨의 `수중만찬'과 이재인(서울)씨의 `소양호 하동'이 선정됐다.


생태·문화부문 최우수상은 권영민(춘천)씨의 `달팽이잡는 노인'과 이경애(춘천)씨의 `피안의 세계로(의암호)'가 각각 차지했다. 올해 추가된 특별상은 생태·문화부문에 출품한 박용국(춘천)씨의 `어부의 아침'에 돌아갔다.


우수상에는 역사와 생태·문화부문 합쳐 16점이 뽑히는 등 모두 22점의 입상작이 선정됐다.


지난해 만들어진 의암호 물레길에서 카약 2대가 질주하는 모습을 포착한 대상 수상작은 심사위원들로부터 북한강의 아름다운 절경을 가장 잘 표현했으며 산과 호수, 배의 구도나 색감 등이 수준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. 심상만 심사위원장(강원일보사진동우회장)은 “올해는 출품작품의 질도 높았고 한강을 소재로 한 내용이 다양해졌다”며 “회를 거듭할수록 공모전의 격이 높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”고 평했다.


400여점이 출품된 이번 공모전 대상에는 상장과 상금 400만원이 수여되고, 특별상과 최우수상에는 각 100만원, 우수상에는 각 3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. 시상식은 오는 31일 오후 2시 소양강댐 정상 물문화관에서 입상작품 전시회와 함께 열린다.


입상작은 오는 6월5일 제15회 강원환경대상 시상식이 열리는 춘천베어스관광호텔로 옮겨 전시되며, 홍천군 북방면 도 자연환경연구공원 등지를 비롯해 도내 곳곳에서 순회전시를 갖는다.


김진영기자


■입상자

◇대상=김남호(춘천) `의암호 물레길'

◇특별상=박용국(춘천) '어부의 아침'



◇역사부문

▼최우수상=△김영민(춘천) `수중만찬' △이재인(서울) `소양호 하동' ▼우수상=△오일주(인제) `일터로 가는 사람들' △유용태(춘천) `소양강 빙상대회3' △이은명(춘천) `물빠진 소양강' △서경민(서울) `침수된 옛 춘천세월교'


◇생태·문화부문

▼최우수상=△권영민(춘천) `달팽이 잡는 노인' △이경애(춘천) `피안의 세계로(의암호)' ▼우수상=△허기철(고양) `한강과 수변무대' △조선인(춘천) `북한강 열목어 치어 방류' △주재연(춘천) `작업중' △박창연(춘천) `소양강의 겨울소경' △최종익(인제) `북한강 자전거 산소길' △이호섭(춘천) `삼악산과 의암호의 만남' △황진우(춘천) `화천 파로호 상류' △황병진(속초) `수상자전거놀이' △어효선(춘천) `폭포타는 열목어' △우제용(춘천) `의암호 자전거길' △박재용(철원) `파로호 산소길1' △이수향(춘천) `빙어낚시'